"서울시정을 정치투쟁에만 쏟을 사람"
"억지 단일화로 대한민국 정당정치의 격만 떨어져"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왼쪽)와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왼쪽)와 야권 단일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의 대변인을 맡은 강선우 의원이 23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스스로 '셀프탄핵'하며 서울시장직을 내팽개친 사람, 입만 열면 거짓말을 쏟아내는 사람, 남은 1년의 서울시정을 정치투쟁에만 쏟을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강선우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서울시장은 그런 사람에게 어울리는 자리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퇴왕 대 철수왕'의 대결에서 '사퇴왕'으로 단일화가 이뤄졌다. '서울시 나눠 먹기 단일화'의 커튼콜, 관객은 외면할 뿐"이라고 했다.

더불어 강선우 의원은 "(야권 단일화는) 서울시민을 따돌린 끼리끼리 '단일화 쇼'에 불과하다"면서 "'누가 이기고 지든 간에 연립시정을 꾸리기로 했다'라고 쓰고, '각자 자기 사람부터 챙겨 서울시를 나눠 먹기로 했다'라고 읽으면 되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 후보. 사진=연합뉴스

그는 "노선 정책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있었나, 협치와 연정에 대한 진정한 공감대가 있었는가"라면서 "서로 머리채와 멱살을 잡고 '먼저 놓아라, 놓아주면 나도 놓겠다'라는 식의 유치한 싸움을 하느라, 감동도 없고 재미도 잃었을 뿐"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아울러 그는 "자리 나누기식 억지 단일화로 대한민국 정당정치의 격만 떨어졌다. 승자는 없고 패자만 남은 그들만의 리그"라면서 "스스로 '셀프탄핵'하며 서울시장직을 내팽개친 사람, 입만 열면 거짓말을 쏟아내는 사람, 남은 1년의 서울시정을 정치투쟁에만 쏟을 사람, 서울시장은 그런 사람에게 어울리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