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혀 아프지 않았다"
5월 중순께 2차 접종 예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지금까지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으나, 일상 복귀를 앞당기려면 접종 속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23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참모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보건소를 찾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백신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간호사가 주사를 잘 놔서 전혀 아프지 않았다"고 말했으며, 강 대변인은 "접종 후 대통령은 편안한 상태"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마친 뒤 매뉴얼에 따라 30분간 대기한 후 청와대로 복귀했다. 이어 9시40분부터 1시간30분간 청와대 참모회의를 주재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외부 일정이 있어도 곧바로 청와대로 돌아와 회의를 주재하는 것처럼 대통령이 평소와 똑같이 업무를 진행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AZ백신을 접종한 것은 6월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서다. 그는 5월 중순께 2차 접종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백신 접종 후 면역 형성에 보통 2주 정도 걸린다고 한다"며 "대통령이 6월 출국 예정이므로 그에 2주 앞선 5월 중순을 전후해 2차 접종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