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연대·인사 교류 거론…실현 가능성은 미지수

국민의힘 오세훈·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단일화가 임박한 가운데 두 후보가 공언한 '서울시 공동운영론'에 관심이 쏠린다.

연립정부를 구성해 서울시를 함께 이끌어가는 방안은 두 후보가 일찌감치 던진 화두로, 세부 내용은 현재까지 양측의 약속에 따라 비밀에 부쳐진 상태다.

한 가지 단서는 "독일이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는 오 후보의 최근 발언이다.

독일식 연정은 통상 여소야대 구도에서 야권이 참여하는 연립정부를 구성하고, 의석수에 비례해 내각을 배분하는 방식을 가리킨다.

이준한 인천대 교수는 22일 통화에서 "선거일 이전에 각자 공약을 전화번호부만큼 방대하게 제시하고, 어떤 것을 공동으로 추진할지 협약을 맺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국내 정치 실정상 딱 떨어지는 '독일식'보다는 그만큼 높은 수준의 정책 연대를 지향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오 후보 측 관계자 역시 통화에서 "독일을 예로 든 것은 정책 연대의 모범적인 사례를 보여줬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폭넓은 인사 교류도 하나의 방안으로 거론된다.

부시장 등 요직, 이른바 '6층 사람들'이라고 불려온 시장 지근거리의 정무직 일부를 배분함으로써 공동 시정의 틀을 갖추는 방식이다.

생색내기에 그쳤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과거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연정 부지사'를 신설하고 민주당에 내준 전례도 있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안 후보의 본선 승리를 전제로 "국민의힘 출신 인사들을 인재 풀에 포함해 고르게 등용하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세훈·안철수 '독일식 연정' 실현되나…패자부활 보험?

일각에선 연정 합의는 누가 단일후보로 선출될지 모르는 불확실성과 맞물려 패배자 측의 정치적 치명상을 막자는 공감대에서 비롯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단일화 승부에서 패배하더라도 '서울시 연정'이라는 연결고리를 기반으로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계산이 깔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이번 선거에서 '첫날부터 능숙하게'라는 구호를 앞세워온 오 후보는 서울시장 경험을 바탕으로 성과를 챙기고 다음 진로를 모색할 수 있다.

이미 "단일화 승패와 무관하게 국민의힘과 합당하겠다"고 약속한 안 후보도 차기나 차차기 대선의 역할을 염두에 두고 정치적 포석을 뒀다는 관측이 나온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통화에서 "안 후보가 단일후보가 되지 못하더라도 어떤 형태로든 연정을 이뤄내면 정치적 영향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두 후보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과는 별개로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안 후보의 노림수를 의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국민의힘 고위 관계자는 "안 후보가 염치없이 또 대선에 나온다고 할 수 있다"고 경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