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기면 김종인ㆍ국민의힘 신주류 중대 타격
吳·安, 야권 빅뱅 막을 '포스트 단일화' 묘책 공유?

국민의힘 오세훈·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단일화는 야권에 대대적인 지형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단일화 승자는 4·7재보선과 내년 대선으로 이어지는 선거정국에서 야권 정계개편의 핵심적 역할을 하고, 패자는 또 한 번 정치적 위기를 맞을 공산이 크다.

두 정당의 진로도 후보 개인의 정치적 명운과 맞물리게 된다.

단일화와 맞물린 야권의 운명…범보수 지각변동 시나리오는

우선 안 후보가 단일화에서 승리할 경우 야권은 한바탕 격랑에 휘말릴 수밖에 없다.

국민의힘은 제1야당의 간판을 걸고도 '3석 정당'의 후보 경쟁력에 밀린 데 대한 책임론과 함께 사실상 공중분해 수준의 재창당 요구에 직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해 4월 총선 이후로 당 혁신과 체질개선을 주도해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가 막을 내리는 동시에, 당내 주도권 다툼도 한층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 등이 '친정' 내 영역 확장을 도모할 공간도 넓어질 수 있다.

복당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홍 의원은 '반문연대'를 기치로 안 후보 출마를 독려해왔다.

나경원 전 의원 등의 당권 도전 가능성도 거론된다.

당내 경선에서 오 후보에 패한 나 전 의원은 보수층의 견고한 지지를 받고 있다.

안 후보로서는 단일후보로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자신을 중심으로 야권의 새판짜기를 시도할 가능성이 크다.

앞서 국민의힘 지지층 표심 공략을 위해 합당론을 꺼내들면서 내세운 '더 큰 야당론'에도 이런 포석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여기에 국민의힘 일부 세력이 호응하면 국민의힘의 원심력은 갈수록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단일화와 맞물린 야권의 운명…범보수 지각변동 시나리오는

반대로 오 후보가 야권 단일후보로 선출되면, 야권 재편의 구심점으로서 제1야당의 위상이 확고해진다.

그만큼 국민의당은 존재감은 미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즉각 국민의당을 상대로 '흡수 합병'을 시도하는 한편, 본선 승패에 따라 '김종인 리더십'의 재신임론도 힘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양당이 단일화 협상 과정에서 패자의 정치적 재기를 지원하기 위한 '묘책'을 공유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오세훈 안철수 두 후보가 만나 공동선대위 구성부터 서울시 공동경영, 연정 등 '사후 구상'을 공유하고 나선 태도에서 이런 기류가 읽힌다는 분석이 있다.

한 야권 관계자는 21일 통화에서 "양측이 극도로 예민한 단일화 협상과 별개로 후보자 개인 사이에선 '아름다운 관계'가 유별나다는 시각이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