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반값 아파트 공약발언에 뿜었다"고 밝혔다.

김 씨는 19일 SNS에 "경험상 반값 관리비라면 가능하겠더이다"라며 "LH사건 이런 관리비리 뉴스 볼때마다 나만 관리실의 뇌물공세도 거부하고, 나만 깨끗한척 하고, 나만 관리비 지나치게 결재 확인 깐깐하게하고, 나만 세상 잘못 살았나, 나는 결벽증인가, 나만 당하는 나만 바보인가, 별별 생각이 다 든다"고 적었다.

그는 "아파트 관리비리 이것부터 해결한다는 시장후보 하나 없다는 것도 서울시민으로서 참 불행한일 같다"며 "관리소장 자격증은 구청주택과 출신 또는 LH출신 공무원들 법으로 금지해야한다"고 했다.

김씨는 또 "정부는 많이 늦었지만 LH 없애고 아파트관리청 즉시 신설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의무회계감사법, 일명 김부선법은 회계사들만 땡 잡는 것"이라며 "서울시는 아파트 회계기록 전산의무화 즉시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