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국방장관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블링컨 장관, 문 대통령, 오스틴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블링컨 장관, 문 대통령, 오스틴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미국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만나 "한미 양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빈틈없는 공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두 장관과의 접견에서 "한국과 미국은 민주주의와 인권 등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는 70년 동반자로, 공동의 도전에 함께 대처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두 외교안보 수장이 취임 후 우선적으로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과 함께 시작된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 동맹의 복원을 환영한다. 국제사회는 미국의 리더십에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이날 오전 양국 외교·국방 장관이 참여해 열린 '2+2 회담' 및 방위비분담협정 가서명식을 언급하며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한미동맹이 안정적으로 발전할 튼튼한 토대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성공적 백신 보급으로 미국 내 코로나 상황이 빠르게 안정되고 있고 경제 회복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더 나은 재건을 순조롭게 진행하는 것을 축하한다"며 "바이든 행정부의 지도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에 대해 "첫 순방지로 한국을 택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이 한미동맹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다시 강조해달라고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평화·안보·번영의 핵심축'이라고 했는데 적절한 단어 선택"이라며 "더 많은 교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코로나 대응에서 한국이 보여준 리더십에도 존경의 말씀을 드린다. 초기에 미국을 원조해 준 것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오스틴 국방장관은 "강력한 한미동맹에 대한 의지를 꼭 전해달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왔다"며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의 (믿음은) 철통같다"고 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어 너무 중요하다. 세계가 빠르게 변하는 상황에서 이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안혜원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