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與 서울시장 나올까 두려워"
與 지지자들 "누가 봐도 선거 개입"
기자회견장에 마련된 성폭력 사건 피해자석 (사진=연합뉴스)

기자회견장에 마련된 성폭력 사건 피해자석 (사진=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17일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피해자는 "지금까지 더불어민주당의 사과는 진정성도 현실성도 없는 사과였다"며 "저의 피해사실을 왜곡하고 상처준 정당(더불어민주당)에서 시장 선출됐을 때 내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는 두려움이 든다"고 기자회견을 자처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일부 여권 지지자들은 온라인상에서 피해자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한 누리꾼은 "이 여자는 왜 자꾸 지X인지 모르겠다. 박 시장 죽인 것도 모자라서 역사 흐름까지 바꾸고 싶은 거냐. 뒤에서 조종하는 노란 머리 XX(김재련 변호사)도 지옥 가서 천벌 받기를 소원한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주어는 없다"면서도 "정치적 XX"라고 피해자를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외에도 여권 지지자들은 "누가 봐도 정치적 목적", "국짐당(국민의힘)의 꼭두각시"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나는 꼼수다' 멤버였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도 페이스북을 통해 "박원순 시장 고소인이 '상처 준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되면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겠다는 두려움'이라는 말을 했다. 기자회견의 의도가 무엇인지 대략 감 잡으셨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성폭력 피해자 A씨는 기자회견을 통해 "박원순 전 시장의 행적을 두고 박수 치는 사람들에 무력감을 느낀다. 분명한 사실은 이 사건 피해자는 시작부터 끝까지 저라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A씨는 "아직까지 피해 사실에 관한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께서 이제는 소모적 논쟁을 중단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방어권을 포기한 것은 상대방이다. 고인이 살아서 사법절차를 밟고, 스스로 방어권을 행사했다면 조금 더 사건의 진실에 가까워졌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고인의 방어권 포기로 인한 피해는 온전히 제 몫이 됐다"고 했다,

또 그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본인에 대해 사과하면서도)어떤 것에 대한 사과인지를 짚어주지 않았다"면서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으로 저의 피해사실을 축소 은폐하려고 했고 투표율 23%의 당원투표로 서울 시장에 결국 후보를 냈고, 그리고 지금 선거 캠프에는 저에게 상처 줬던 사람들이 많이 있다"고 지적했다.

A씨는 "저는 (그들이) 사과를 하기 전에 사실에 대한 인정과 그리고 후속적인 조치가 있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의 사과는 진정성도 현실성도 없는 사과였다"고 비판했다.

한편 측근들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가해사실을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이미 법원에서는 이와 관련한 판단이 나오기도 했다.
지난해 7월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해 7월1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분향소를 찾은 시민들이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부장판사 조성필)는 A씨가 박 전 시장의 비서로 근무하는 동안 박 전 시장이 속옷 사진과 '냄새를 맡고 싶다' '몸매 좋다' '사진 보내달라' 는 등의 문자를 보낸 사실을 인정했다.

또 A씨가 다른 부서로 옮겼는데도 박 전 시장은 '남자에 대해 모른다' '남자를 알아야 시집을 갈 수 있다' '성관계를 알려주겠다'고 문자를 보낸 사실도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박 시장의 성추행으로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입은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나 일부 지지자들과 여권 인사들은 여전히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인 강난희씨는 남편의 성추행 가해 사실을 부인하는 취지의 자필 편지를 써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