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급여보호프로그램'도 도입 검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박영선 후보 캠프 제공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박영선 후보 캠프 제공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가 17일 "소상공인의 임대료를 30% 감면해주는 임대인에게 감면액의 절반(15%)을 서울시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장에 취임하는 즉시 '착한 임대인 지원 조례'를 제정해 '화끈 임대료 지원제'를 시행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서울시에 화끈 임대료 지원을 신청하는 임대인은 감면 임대료의 절반을 지원받는 동시에 정부의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50~70%)도 적용받을 수 있다"면서 "방역 조치의 효과를 모두가 누리듯이 재난의 고통 또한 분담해야 한다. 이제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고통을 서울시가 앞장서서 나누겠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박영선 후보는 미국에서 시행 중인 PPP(급여보호프로그램, Paycheck Protection Program) 제도를 서울형으로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박영선 후보 캠프 제공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박영선 후보 캠프 제공

박영선 후보는 "이미 소상공인과 청년들에게 최대 5000만 원의 무이자 '화끈 대출'을 공약한 바 있다. 또 20대 청년 창업가에게는 30세부터 10년간 원금을 갚는 청년 출발자산을 약속했다"면서 "이 공약에 미국에서 시행하고 있는 PPP 제도처럼 '서울형 PPP'를 도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상공인, 청년 창업자들이 이 대출금을 노동자 급여에 사용하는 경우 일정 기간 상환을 면제하는 방안도 고려해 보겠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소상공인, 청년 창업자들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관건은 바로 고정비용 감내 여부에 달려 있다"고 했다.

끝으로 박영선 후보는 "서울시가 선제적으로 소상공인 지원제도를 도입해 고용 창출과 재도약을 적극 돕고, 그 효과를 입증하여 범정부적 확산을 견인하겠다"면서 "무너져 내린 서울 골목 경제 회생과 재도약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