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환경단체 4대강 사찰 연루 의혹 박형준 후보 고발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와 부산환경운동연합이 4대강 사찰 연루 의혹을 받는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를 검찰에 고발했다.

부산시민운동연대와 부산환경운동연합은 16일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박 후보 고발 기자회견을 열어 "4대강 불법사찰이 자행됐고, 당시 청와대 홍보기획관으로 있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하였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지금이라도 책임을 분명하게 묻고,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한다"며 "박 전 청와대 홍보기획관을 비롯해 당시의 청와대 핵심 인사들에게 법적인 책임과 도덕적인 책임을 따져 물어야 마땅하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공개된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4대강 사업에 반대한 시민사회계·종교계·학계·언론계 등 민간인을 불법 사찰한 정황이 담긴 문건에는 청와대 홍보기획관(현 박형준 후보) 요청사항'이라는 표기가 들어있다.

이에 박 후보는 부산시장 후보 TV 토론회에서 "그건 국정원 내부자료지 청와대에 보고된 자료가 아니다"며 "제가 불법 사찰을 지시하거나 국정원을 통해서 뭘 해달라고 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또 박 후보는 이번 보선과 가까운 시기에 문건이 공개된 배경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시민단체는 "박 후보의 행위는 의도적으로 사실을 왜곡하여 선거인의 정확한 판단을 그르칠 정도에 이른 경우이므로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의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부산 환경단체 4대강 사찰 연루 의혹 박형준 후보 고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