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내곡동 땅 셀프보상·거짓해명…박형준 엘시티도 의문"
'선거법 위반' 吳 고발 검토…선대위, 17일 부산 엘시티 방문

더불어민주당은 16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를 둘러싼 부동산 투기 의혹 제기에 당력을 집중했다.

4·7 재보선을 앞두고 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로 수세에 몰린 상황에서 이명박(MB) 전 대통령과 두 후보의 부동산 관련 의혹을 연결하면서 역공에 나섰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오 후보 일가는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하던 2009년 내곡동 땅에서 36억원의 보상금을 받았다"며 "셀프 보상과 거짓 해명이 밝혀졌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다스는 내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MB와 오 후보는 거짓말과 교묘한 사익추구로 국민을 우롱하는 것이 너무도 닮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허영 대변인은 서면논평에서 "오 후보의 거짓말이 또 다른 거짓말을 낳는다.

당시 사업추진이 주택국장 전결사항이었다며 책임을 전가한다"며 "그린벨트를 해제하고 아파트를 짓는 일이 서울시장 결재 없이 가능한 일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고민정 대변인은 "오 후보는 '이 땅의 존재와 위치를 알지 못했다'고 했지만, 관보에 버젓이 땅 지번까지 게재돼 있었다"며 "진실을 얘기하는 이들을 고발하고 겁박하는 뻔뻔함마저 보인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법률위 검토를 거쳐 오 후보의 '거짓 해명' 부분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박형준 후보의 엘시티 투기 의혹 문제도 집중 제기됐다.

김두관 의원은 BBS 라디오에서 박 후보의 엘시티 투기 의혹, 4대강 관련 국가정보원 사찰 문건 관련 의혹, 딸과 관련된 홍대 입시부정 문제를 열거하며 "다스가 자기 것 아니라고 우기던 이명박 전 대통령의 행태와 너무 닮았다.

자기반성이 없어서 당황스럽다"고 지적했다.

신동근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박 후보가 이영복 엘시티 회장으로부터 프리미엄이 붙은 분양권을 분양가로 넘겨받았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수십억원 시세차익을 본 박 후보를 무슨 자신감으로 공천했나"라고 반문했다.

장경태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박형준 캠프는 LCT(Lee명박 camp two) 캠프"라며 "난개발과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는 부산 '헬시티'를 만들고자 하는 것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비꼬았다.

민주당은 17일 부산에서 현장 선대위 회의를 열고 해운대 엘시티 현장을 방문, 공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