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저 의혹 해명한 文…"선거 시기라 이해하지만 그정도 해라"

문재인 대통령이 사저 논란에 직접 해명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1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선거 시기라 이해하지만, 그정도 하시지요"라며 "좀스럽고, 민망한 일"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대통령 돈으로 땅을 사서 건축하지만 경호 시설과 결합되기 때문에 대통령은 살기만 할 뿐 처분할 수도 없는 땅"이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봉하 사저를 보면 알 수 있지 않나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모든 절차는 법대로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저 의혹 해명한 文…"선거 시기라 이해하지만 그정도 해라"

이날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경남 양산의 대통령 사저부지 매입 과정에 대한 농지법 위반 논란이 여전하다며 "농지를 원상복구해 농민들께 돌려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