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군부 쿠데타로 유혈 사태가 발생한 미얀마에 군용물자 수출을 중단하고 개발 협력 사업을 전면 재검토한다.

외교부는 12일 “우리나라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거듭된 요구에도 불구하고 미얀마 군과 경찰당국의 무력 행사로 다수의 희생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 같은 조치를 발표했다.

한국이 2014~2015년 수출한 사례가 있는 최루탄 등 시위 진압에 쓰일 수 있는 군용물자 수출을 전면 중단한다. 산업용 전략물자 수출 허가도 엄격해지고 위탁교육 등 국방 및 치안 분야 신규 교류·협력도 중단한다.

미얀마와의 9000만달러(약 1000억원) 규모 개발협력 사업도 전면 재검토한다. 현재 국내 기업들은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에서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건설 사업과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 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