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열린 하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열린 하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증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가 오는 18일 5년만에 개최되는 양국 외교·국방 장관 간의 ‘2+2회담’에서 대중(對中) 접근법을 주요 의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국무부가 양국 간 회담에서 중국이 의제가 될 것이라고 명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동맹’을 강조해온 바이든 행정부가 대중 강경 노선에 있어서도 한국에게 동맹으로서의 역할을 요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1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은 한·일과 공동의 이익과 가치를 공유한다”며 “물론 중국에 대한 조율된 접근법이 양국 회담에서 중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일을 ‘조약 동맹’이라 표현하며 “동맹과 파트너십이라는 글로벌 시스템은 힘의 핵심 원천”이라 강조했다. 앞서 블링컨 장관은 지난 10일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을 통해 “미국 외교정책 8가지 우선순위에 동맹국, 협력국과의 관계 재활성화가 포함돼 있다”며 한·일 방문이 그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이번 회담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한국에 대해 반중(反中) 전선 참여 압박에 나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의 외교·국방 수장이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과 일본을 택한 것은 이례적이다. 두 장관의 한·일 순방에 앞선 12일(현지시간)에는 대중 견제 목적으로 알려진 쿼드(Quad·4개국 안보협의체)의 첫 정상회의가 개최된다. 블링컨 장관은 18일 2+2회담 후 미국 알래스카주로 떠나 미·중 고위급 외교 회담을 갖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중국이 의제를 지배하진 않을 것”이라 밝혔지만 중국과의 회담에 앞서 한·일 양국과 조율된 대중 압박 수단을 마련하려 한다는 분석이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