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보의 딥데이터 43]
한국갤럽 여론조사 20대 '정권 교체론' 분석

올해 들어 20대 '정권 교체론'으로 전환
'교체론' 50%로 '유지론' 보다 20%P 높아
尹 지지율 9%…처음으로 이낙연 제치고 2위
이재명 선호도, 한달 전 보다 7%P↓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종잡을 수 없었던 20대 민심이 '정권 교체'로 향하고 있다. 올해 들어 내내 여론조사에서 20대의 '정권 교체론'이 '현 정권 유지론' 보다 20%포인트 넘게 우세한 것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등이 '공정'과 '정의'가 중요한 Z세대(1990년 이후 출생) 표심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20대(만 18~29세) 지지가 처음으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을 제치고 차기 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2위를 기록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제치거나 박빙의 승부를 벌이고 있는 윤 총장이 20대 민심을 얻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올해 들어 내내 20대 '정권 교체론' 우세
20대 '정권 유지론' vs '정권 교체론'. 올해 들어 내내 20대의 '정권 교체론'이 20%포인트 차이로 '정권 유지론'을 앞서고 있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20대 '정권 유지론' vs '정권 교체론'. 올해 들어 내내 20대의 '정권 교체론'이 20%포인트 차이로 '정권 유지론'을 앞서고 있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12일 한국갤럽이 지난 9~11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현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정권 교체론)'고 답한 20대 응답자는 51%로 '현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가 당선되는 것이 좋다'(현 정권 유지론) 31%를 20%포인트 앞섰다. 20대의 '정권 교체론'은 올해 들어 내내 '정권 유지론'을 앞서고 있는 상황이다. 격차도 내내 20% 안팎으로 크다.

한국갤럽은 매달 한번씩 차기 대선에 대해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 중이다. 이 조사에서 20대 민심은 정권 교체론과 정권 유지론이 때마다 바뀌면서 종잡기 어려웠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3개월 연속으로 내내 '정권 교체론'이 압도적으로 우세하면서 20대 민심이 정권 교체로 굳은 양상이다.
尹 지지율 9%…이낙연 제치고 첫 2위
20대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3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선호도가 처음으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을 제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공동 2위를 기록했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20대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 3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선호도가 처음으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을 제치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공동 2위를 기록했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윤 전 총장은 이번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조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함께 9%로 2위를 기록했다. 이 선대위원장(6%)와는 3%포인트 앞섰다. 윤 전 총장이 이 선대위원장을 제치고 2위를 기록한 것은 관련 여론조사가 실시된 이후 처음이다. 지난 해 초 1위를 달리던 이 선대위원장은 지난해 하반기에 이 지사에게 2위를 내줬다. 1월에는 처음으로 안 대표에게 2위를 내주고, 2월에는 처음으로 윤 전 총장과 동률을 이루다 결국 이달 윤 전 총장에게도 추월당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내내 20% 안팎의 20대 지지를 달리고 있지만, 지난달 조사 보다 7%포인트 가량 빠졌다. 전반적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의 선호도는 빠지고, 윤 전 총장의 지지가 급상승하고 있는 분위기다.

최근 LH공사 임직원의 투기 의혹 등이 20대 민심을 바꾸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Z세대로 불리는 20대들에게는 '공정'과 '정의'는 뗄 수 없는 키워드다. 하지만 아직까지 마음의 결정을 못한 유권자가 많은 것으로 파악된다. 20대 중 '유보'라고 답하는 비중은 50~70% 사이로 다른 연령층(30~50% 사이) 보다 매우 높은 수준이다. 이에 향후 20대 민심이 정치판을 흔드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로 떠오를 전망이다.

지난 10일 윤 전 총장은 세계일보와 통화에서는 "성실함과 재능만으로 지금보다 나은 삶을 살아보려는 청년들에게 이번 LH 투기 사태는 게임룰조차 조작되고 있어서 아예 승산이 없다는 걸 보여준 것"이라며 "이런 식이면 청년들은 절망하지 않을 수 없다"며 20대를 겨냥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한편 이달 조사에서 전체적으로 정권 교체론은 48%로 정권 유지론(40%) 보다 10%포인트 가량 많았다. 3월 2주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부정 평가도 54%를 기록하면서 지난해 11월 3주 이후 내내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서고 있다. 이주 부정 평가 이유로 대다수인 31%가 '부동산 정책'을 꼽았다.

※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