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의 고리, 이번 기회에 완전히 절연해야"
"서울시 투기 사라지도록 모든 것 쏟아붓겠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사진)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당에 특검을 정식으로 건의한다. 김태년 원내대표님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박영선 후보는 12일 선거사무소가 있는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 4층에서 '합니다 박영선!' 선대위 출범식을 열고 "어제 정부 합동조사단 발표에서 투기 의심 사례가 추가로 확인되었다. 참담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조사단 발표에도) 시민들이 신뢰하지 않는다"면서 "공직을 이용한 부당한 이득 반드시 몰수하고 과거부터 우리 사회 관행처럼 이어온 투기의 고리를 이번에 완전히 절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당에 제안한다. 특검하자"면서 "저 박영선, 특검을 정식으로 건의한다. 김태년 원내대표님의 답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불공정한 이익 취득은 서민의 꿈을 빼앗고 공정을 허무는 반사회적인 행위다. 단호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반드시 끊어내야 한다. 그리고 혁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0일 서울 영등포구 은행로 KBIZ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타운홀 미팅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0일 서울 영등포구 은행로 KBIZ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타운홀 미팅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LH 사태가 여권 입장에선 보궐선거 최대 악재로 부상한 상황에서 특검으로 돌파구를 마련하자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그는 "저 박영선은 공정한 사회를 위해 온갖 구태와 기득권에 맞서 최전선에서 전쟁을 치러온 사람이다. 13년 만에 진실이 드러난 BBK. 주변 많은 사람들이 구속되고, 계좌 추적과 도·감청 협박에 시달리는 고통 속에서도 국가권력 사유화의 대가는 반드시 단죄해야 한다는 신념을 관철시키고 진실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제 정의와 공정 사회를 위해 금산분리법으로 대표되는 경제민주화 개혁 법안을 관철시켰고,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던 검찰을 개혁하기 위해 경찰에 수사개시권을, 경찰의 검찰 명령 복종의무를 삭제했으며, 판사의 판결문 공개와 전관예우금지법으로 사법개혁까지 이루어냈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후보는 "이번 선거는 투기와 불공정의 고리를 끊는 선거다. 박영선은 그 누구보다 이번 사태에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서 "서울시에서 투기라는 두 글자가 다시는 들리지 않도록 제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