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尹 신임했다가 조국 사태로 표변…보복은 안돼"
손학규 "윤석열, 새 세력 결집해야…중도의 자세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11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어렵더라도 새로운 길을 가야 하고, 새로운 세력을 결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윤석열은 이제 진영논리가 아니라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정치, 옳은 길을 가는 중도의 자세가 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조언했다.

손 전 대표는 "검사를 떠나 정치인이 된 윤석열은 법적 정의만 따질 것이 아니라, 국민 생활과 국가의 안위를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또 "행여 보복은 없어야 한다.

보복은 사회를 과거로 되돌리는 후진 정치"라며 "정치권의 얄팍한 술수에 귀를 기울이거나, 권력을 잡기 위해 파당에 휩쓸리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과 친문 세력의 신임은 대단했다"며 "조국 사태가 터지고 윤 총장이 대통령의 총애를 받는 조국 장관을 수사하자 정권의 입장이 표변했다.

파당정치와 진영논리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손 전 대표는 "이제는 대통령의 권력 독점과 폐해를 없애야 한다"며 "여야가 함께 권력의 합의제 민주주의를 준비해야 한다.

윤석열이 이 길에 앞장서달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