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300명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국회의장과 국민의힘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11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공공기관 임직원에서 고위 공직자, 국회의원까지 투기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해 우리 사회의 공정질서를 확립해야 한다. 특히 국회의원에 대해 한 점 의혹도 허용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김 직무대행은 "공직자 투기는 우리 사회의 공정과 신뢰를 위협하는 것"이라며 "엘시티 사건부터 LH 투기 의혹까지 시흥·부산·대구·세종·하남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공직자 투기와 비리 의혹이 국민의 분노와 박탈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직위를 이용해 사익을 취하는 공직자 투기와 비리는 용납 못한다. 아랫물을 청소하려면 윗물부터 정화해야 한다"며 "성역 없는 처벌과 예외 없는 조사가 필요하다. 국회의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 소유 및 거래현황 전수조사를 통해 국민 불신을 해소하고 우리 사회의 공정질서를 바로잡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