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무협상팀, 시간표는 확정
여론조사 문항·토론회 異見

서울시 공동 운영에도 합의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최대 변수로 꼽혔던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단일화 시간표가 확정됐다. 야권의 최종 단일 후보는 여론조사를 통해 오는 19일 결정하고, 단일화 전 서울 시정 비전을 밝히는 합동 발표회와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두 후보의 단일화 실무 협상팀은 11일 열린 2차 협상에서 17~18일 여론조사를 거쳐 19일 최종 단일 후보를 결정하는 일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19일은 서울시장 후보 등록일(18~19일)의 마지막 날로, 두 후보 중 경선 승자만 후보로 등록하게 된다. 이날 오 후보가 오차범위 이내인 0.1%포인트 차이로 안 후보를 처음으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공개되면서 양측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두 후보 진영은 여론조사 전 한 차례의 TV 토론회 개최에는 합의했지만, 그 외 유튜브 토론회를 몇 차례 하느냐를 두고선 이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안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비전 발표회를 먼저 하고, 그다음에 TV 토론을 한 차례 한 뒤 바로 여론조사에 들어가는 데 합의했다”고 했다. 다만 오 후보는 “토론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협상이 진척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 측 협상팀으로 나선 정양석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토론회 횟수와 방식, 여론조사 등을 두고 논의했지만 합의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 12일 다시 만나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서울시 공동운영’ 방안에도 합의했다. 안 후보는 이날 “어제(10일) 저녁 오 후보와 둘이 만나 차담을 했다”며 “단일화 과정에서 정책협의팀을 따로 출범시켜 정책 방향에 대해 합의하자고 제안했고, 오 후보도 동의했다”고 말했다. 오 후보도 이날 라디오에서 “서울시 공동운영을 어떻게 할지와 관련해서도 의견 접근을 이뤘다”고 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은 두 후보의 서울시 공동운영 합의에 대해 “단일화 패배의 보험이자 정치공학적 권력 나눠 먹기”라고 비판했다. 박 후보 캠프의 황방열 부대변인은 “서울시민을 위한 연정을 하려면 다수당인 민주당에 제안해야 정상”이라며 “야당 시장 후보 두 명이 ‘공동운영’을 이야기하고 있는 건 황당무계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