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탈당하면 4자 구도로 필승한다는 뇌피셜도 있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경쟁을 둘러싼 가짜뉴스와 관련, 11일 "지상 최대의 이간 작전이 시작됐다"고 작심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갑자기 민주당 내 갈등을 부추기는 근거 없는 낭설과 가짜뉴스가 넘쳐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한 언론매체가 지난 9일 이낙연 전 대표가 주재하는 마지막 당무회의에 이 지사가 참석할 당시 "양측 관계자들이 이 지사의 좌석 배정을 놓고 충돌 직전까지 이르렀다"고 보도한 내용을 두고 한 발언이다.

또 이 전 대표를 향해 계란을 투척한 단체가 이 지사 지지 단체라든가, LH 투기 의혹 발표에 이 지사 측이 관여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 지사는 "이재명 탈당에 의한 4자 구도가 펼쳐지면 필승이라는 허망한 뇌피셜(근거 없는 자기만의 생각)도 시작됐다"며 "역사를 보면 멀쩡한 나라가 이간계에 넘어가 망한 경우가 많다.

36계 중 이간계가 비용이 적으면서 효과가 높아 지금까지도 가장 많이 이용된다"고 했다.

이재명 "지상최대 이간작전 시작" 작심 비판(종합)

이어 "사적 욕망보다 공익을 우선하는 진짜 민주당원은 원팀 정신을 잃지 않는다"며 "허위사실로 동지를 음해하고, 욕설과 비방으로 내부 갈등을 일으키는 자들은 이간질을 위해 환복침투(옷을 갈아입고 스며든) 간자일 가능성이 많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특정 정당의 당보도 아닌 명색이 언론기관이 가짜뉴스로 정치적 균열과 갈등을 초래하며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것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중범죄"라며 "부패언론은 공직 부조리만큼이나 민주주의와 국가의 심각한 적이다.

재기가 불가능할 정도의 엄중한 처벌과 징벌배상으로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밤 조영민 경기도 중앙협력본부장는 SNS에 "이재명 이낙연 충돌? 오히려 정반대였다"며 "현장에서 지사님 좌석에 대하여 당으로부터 '친절한' 안내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조 본부장은 "당무위 입장 시 이 대표님과 이 지사님은 두 손을 꼭 잡고 등장하셨다"며 "그야말로 원팀임을 재확인한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이 전 대표의 춘천 방문 때 계란을 투척한 것을 두고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한 모임이 "이 지사 지지자들이 이 대표를 모욕했다"는 비판에 대해 "(계란을 투척한 사람이 속한) 중도유적지킴이본부가 지난달 경기도 문화재 보존정책 지지 기자회견을 한 바 있으나 경기도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민변과 참여연대의 LH 투기 의혹 발표을 두고 "이 지사 측 인물들이 관여했다"는 일각의 배후설에 대해서도 이 지사 측은 "황당한 억측"이라고 일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