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농민도 포함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농민을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 추가하는 문제는 국회 쪽에도 공감대가 있다고 들었다”며 “여야 간 이견이 없으면 반영하도록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초청 간담회에서 지원 요건을 충족하는 농민을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으로 추가해달라는 민주당의 건의에 이같이 답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민주당과 농림축산식품부는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농민을 추가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농민들도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본 만큼 지원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는 주장이 농민단체 등을 중심으로 제기돼왔기 때문이다.

당정은 화훼 농가를 최우선 지원 대상으로 꼽고 있다. 졸업식 입학식 등이 온라인 행사로 바뀌면서 화훼 농가의 매출 타격이 심각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화훼 공판장을 통해 꽃을 판매하는 6800여 개 농가 중 매출 감소가 확인되는 경우 지급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급식 납품 농가 1만6000여 곳도 지원 대상으로 논의되고 있다. 작년 학교 수업 중단으로 단체 급식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모든 급식 납품 농가의 매출이 감소했다는 게 농식품부의 판단이다. 다만 기획재정부가 재정 문제를 들며 농가 지원에 반대하고 있어 구체적인 지원 대상은 추후 확정될 전망이다.

강영연/강진규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