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좌동욱 정치부 기자
시원하게 담판 못짓는 野 단일화…"조금 손해보는 쪽이 결국 이긴다"

“선거 룰에 대해 협상할 시간이 있으면 토론회를 여는 게 낫지 않을까요.”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 협상을 바라보는 유권자들의 시선은 예상외로 차가웠다. 신바람을 일으키고 감동을 주는 단일화가 아니라 당리당략을 앞세우는 협상에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 때문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당내 최대 경쟁자였던 나경원 전 의원을 예상외의 큰 표 차이로 누르고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된 시점은 지난 4일. 이후 1주일이 지난 현재까지 오 전 시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이 합의한 사안은 2차 단일화 협상 날짜(11일)뿐이다. 후보 등록일(18~19일) 이전 단일화를 하려면 공약·비전 발표회, 토론회, 여론조사 등 해야 할 일도 수두룩하다. 정치권에서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을 2주일 중 절반 가까이 쓰고도 아직 선거 룰도 정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배경이다.

현재 양측 의견이 첨예하게 갈리는 사안은 △투표 방식 △여론조사 문항 △토론회 방식 △단일화 이후 소속 정당(기호) 표기 등 네 가지다. 앞의 세 가지는 절충할 여지가 많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예를 들어 투표 방식은 국민의당 요구대로 100% 여론조사로 하되, 토론회는 국민의힘 측이 새로 선보인 1 대 1 스탠딩 토론회를 채택하는 방안 등이다. 하지만 단일화 이후 소속 정당은 풀기 어려운 난제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안 대표로 단일화될 경우 제1야당인 ‘기호 2번’(국민의힘) 간판을 달고 선거에 나가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선거법상 다른 정당의 후보에게 선거자금을 지원하기 어려운 현실적인 문제도 있다고 주장한다.

안 대표 측은 완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선거를 코앞에 두고 사실상 합당 또는 입당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선거 초반 열세로 간주되던 오 전 시장의 지지율이 경선 이벤트 효과 등으로 오름세를 타면서 이 문제는 더 꼬여가고 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제1야당이 서울시장 후보도 내지 못하느냐”는 강경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결국 이 문제는 두 후보가 담판으로 풀어야 한다. 야권에 주어진 시간은 많지 않다. 11일 협상 테이블에서 양측이 단일화 방안에 전격 합의해도 TV 토론회를 할 수 있는 기회는 고작 두세 번에 불과하다. 야권 핵심 지지자들도 “깜깜이 경선을 하려 한다”며 불만을 터뜨리는 이유다. 그럼 누가 전향적으로 양보를 해야 할까. 정치권의 후보 단일화 협상을 여러 차례 지켜본 야권의 한 관계자는 “조금 손해를 보는 정치인이 결국은 이기더라”고 조언했다.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