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공장 증설 검토에…與 "절대 해외에 뺏겨선 안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향자 의원은 10일 "리쇼어링이야 말로 기업 투자 확대와 기업 유치를 동시에 가능하게 하는 임금·일자리 확대 정책"이라며 "반도체 같은 고부가가치 산업 공장을 더 이상 해외에 빼앗기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양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의 경제 정책은 임금과 일자리 정책이고 이를 위한 최선은 기업이 투자를 확대하는 것이고, 차선은 해외 기업을 국내로 유치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모두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리쇼어링"이라며 "리쇼어링이야 말로 기업 투자 확대와 기업 유치를 동시에 가능하게 하는 임금·일자리 확대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삼성전자 미국 반도체 공장 증설 후보지로 텍사스와 뉴욕 애리조나, 국내 증설 등이 고려되고 있다는 보도를 언급하며 "반도체 같은 고부가가치 산업 공장을 더 이상 해외에 빼앗기면 안 된다"며 "기술 유출과 인재 유출도 정말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 당이 기업에 직접 리쇼어링 타진을 문의했다는 소식"이라며 "놓치면 안 된다. 민주당의 경제 성공 의지를 펼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의원은 "리쇼어링은 문재인 대통령께서 직접 천명하신 우리의 산업 전략이고 남은 대통령 1년 임기 내에 확실한 성과를 내야 한다"며 "이번 삼성전자 미국 반도체 공장 리쇼어링이 그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기업 스스로 국내에 복귀할 수 있도록 파격적인 지원책을 우리 당이 먼저 내놓아야 한다"며 "기업과의 협력을 두려워하면 안 된다"고 했다.

양 의원은 "이번 리쇼어링 사례처럼 당이 나서서 소통해야 한다. 그 역할에 제가 쓰일 수 있다면 불꽃처럼 쓰이겠다"며 "경제 성공 없이는 정권 성공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일자리가 되고, 임금이 되는 리쇼어링 뉴딜을 추진할 것"이라며 "당 정책위 차원에서도 한국형 유턴 전략 마련에 공격적으로 나서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