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연구원 "지자체 품목별 균형발전 방안 필요"
전남 '1시군 1특화 작목' 사업 "작목선정 시 검토 부족"

전남도의 '1시군 1특화 작목' 육성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생산·가공·유통·수출까지 체계적 지원과 연계사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광주전남연구원 김진이 책임연구위원은 9일 내놓은 '정책연구'에서 전남의 1시군 1특화작목 육성 사업의 성과와 한계를 분석했다.

1시군 1특화작목 육성사업은 2023년까지 도내 21개 시·군 지역경제를 견인할 핵심 특화작목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시·군 여건에 맞는 특화작목을 발굴해 기술·교육·예산을 지원하고 농업인 소득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자는 것이 목적이다.

이 중 6개 시·군(순천 화훼·광양 생강·고흥 석류·장흥 블루베리·함평 생대추·영광 모시) 대상 1단계 사업(2017~2019)의 성과를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했다.

연구원은 '정책연구'에서 각 지자체 작목선정 시 재배 적지 등에 대한 종합적 검토가 부족하고 사업 선정 시 타지역 주요 작목들과 품목이 중복되기도 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일선 시군의 특화작목 재배 규모·재배기술·지원 사업·산업화 정도 등에 따라 지역별로 격차가 벌어지는 것도 문제점으로 대두됐다.

연구원은 이에 따라 품목 선정과 육성사업 추진 이전 단계에서 사전 수요조사를 철저히 시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지역 내 관련 산업과의 연계성을 고려하고 작목의 잠재력과 경쟁력 분석을 통한 특화작목 육성 방향 설정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농촌진흥청의 '국내 육성품종 확대 보급사업'이나 '특산자원 융복합기술지원 사업' 등과 연계해 추진하고, 단발성 지원이 아닌 생산·가공·유통·수출까지 체계적 지원 대책 마련의 필요성도 강조됐다.

김진이 연구원은 "특화작목 기술 실용화와 사업 고도화를 위해 중장기 계획 수립을 통한 품목별 균형발전 방안이 필요하다"며 "특화작목 관련 지역의 핵심 주체를 육성하고 이를 시스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