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급대책 신뢰 흔들려선 안돼…부동산 시장 안정이 목표"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투기는 투기대로 조사하되, 정부의 주택공급 대책에 대한 신뢰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2·4 부동산 대책 추진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

공급 대책이 오히려 더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2·4 부동산 대책은 전국에 83만 가구를 공급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이번 사태가 정책 불신으로 이어질 경우 궁극적인 목표인 집값 안정까지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우려인 셈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이번 일을 발본색원하라고 했고 조사대상을 청와대 직원까지 확대하라고도 지시했다"며 "이런 지시와 강도 높은 조치는 결국 부동산 시장의 안정을 위한 것이다.

공급대책이 원활하게 효과를 발휘하도록 하는 것이 본질"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정치권 내 '3기 신도시 철회론'을 의식한 것이냐는 질문에 "그 주장을 염두에 둔 발언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