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LH 비판한 윤석열, 檢 룸살롱 접대는 제식구 감싸"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의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물러나는 과정 자체가 매끄럽게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의장은 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이 대선주자 지지율 여론조사 1위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현재 소위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 유력 주자가 없다 보니까 쏠림 현상이 생겼다고 본다"며 "얼마나 오래 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겠다"고 평가했다.

또 "검찰총장이라는 자리가 그 직전까지 굉장히 고도의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자리인데 물러나는 최근의 일련의 과정을 보면 매우 정치적인, 우리 정치인들에게 매우 익숙한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홍 의장은 "대구지검 방문해서 대구에 가서 대구가 자기 고향이라는 발언을(했다)"이라며 "보수의 가장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대구를 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거는 과거 정치인들이 가장 어려울 때 자기를 가장 지지해줄 수 있는 어떤 지역을 찾아가서 거기에서부터 메시지를 던지고 오는 방식하고 매우 유사하다"고 분석했다.

홍 의장은 "중수청 문제가 아직 확정되지도 않았고 우리 법안이 제출된 게 황운하 의원 안이 있지만 그거는 당론으로 채택된 게 아니라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입법을 한 것"이라며 "당의 입장에서는 현재 당정 간에 검찰을 포함해서 법무부 등과 의견수렴 과정이 있었는데, 그 의견수렴 과정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고 그냥 정치적 메시지로 자기 직을 던지고 나갔다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생각을 한다"고 평가했다.

최근에 LH 문제와 관련되어서 윤 전 총장이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도 "검찰도 스스로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장은 "본인이 계셨을 때 소위 불기소 세트라고 룸살롱 접대 받은 거 있지 않느냐"며 "그건 본인이 총장 시절에 재직 때 일어났던 일"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아시다시피 김영란법이 있지 않느냐"며 "김영란법이 정치인 때문에 생긴 게 아니라 검찰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도 했다. 홍 의장은 "김영란법이 생겼을 때 그전에 올라가면 스폰서 검사라는 게 있었다"며 "상당히 많은 금액을 받았는데 스폰서라는 이유로 자기 제식구 감싸기를 해서 아무도 법적 처벌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산, 대전 등 여러 군데에서 스폰서 검사라고 해서 불법 뇌물이라고 하지 않고 스폰서라고 한 것"이라며 "솔직히 정치인들은 100만 원 이상, 100만 원이 아니라 단돈 10만 원이라도 부당하게 받으면 정치법에 의해서 처벌 받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장은 "김영란법과 관련 없이 처벌 받는 더 센 규정이 있는 건데 검찰 제식구 감싸기가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재직 시에 있었다는 것"이라며 "LH공사 비판하기 전에 본인이 검찰에서 제식구 감싸기 하고 검찰 내 비리 문제나 잘못된 행위 바로 잡으려고 얼마큼 노력했는지를 한번 돌아보셨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