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일 재임…지지율 회복, 4월 재보선이 1차 변곡점 될듯
공천장 주고 대표 물러나는 이낙연 "모든 것 걸고 싸워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당 대표로서 마지막 날인 9일 4·7 재보선 승리를 다시 한번 다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등 4·7 재보선 후보들에게 직접 공천장을 나눠줬다.

이 대표는 "지금부터 모든 것을 걸고 싸워야 하니깐 한분 한분 비장한 결심을 해주길 바란다"며 "제가 여러분 선거에 도움이 된다면 가능한 범위 내에서 모든 곳을 다니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서 열린 전국 시도당 위원장-사무처장 연석회의에서 "수도와 제2 도시 수장을 뽑는 선거로 만만치 않은 선거가 될 것"이라며 "시도당 위원장이 나의 선거라 생각하고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지난 8월 29일 전당대회에서 60.77%의 득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얻으며 선출됐다.

임기기 2년이지만 192일 만에 사퇴하는 것은 대권을 염두에 둔 것이다.

민주당 당헌은 대선에 출마하려면 대선일 1년 전까지 당직을 사퇴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재임 기간 이 대표 개인의 지지율이 하락한 것은 아픈 부분이다.

지난해 상반기까지만 해도 지지율 1위를 달리던 이 대표는 하반기 이재명 경기지사의 역전을 처음 허용했고 이제는 상당한 격차로 앞선 이 지사를 추격해야 하는 상황이다.

공천장 주고 대표 물러나는 이낙연 "모든 것 걸고 싸워야"

일단 재보선 결과가 변곡점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본인의 책임하에 기존 당헌을 바꿔 후보 공천을 결단했고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직접 선거운동도 진두지휘하기에 선거 승패가 이 대표의 공과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 앞에 커피차를 불러 당직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자신을 응원하는 차원에서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한 이재명 지사에게도 "와줘서 고맙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당 대표로 일하는 동안 저의 부족함도 많이 확인했다"며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드려 몹시 송구스럽다"고 적었다.

전직 대통령 사면론 여파 등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이어 "앞으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해 어느 곳에서 무엇을 하든 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며 "우선 재보선에서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