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천준호, 오세훈 땅 투기 의혹 제기
천준호, 박영선 비서실장으로 캠프 합류

오세훈 "한명숙이 제기했다 망신당한 내용"
국민의힘 "민주당의 추악한 행태에 경악"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사진)는 9일 자신에게 제기된 2009년 내곡동 땅 투기 의혹에 대해 "10년 전 한명숙 후보가 문제 제기했다가 망신당한 소재를 다시 꺼낼 정도로 자신이 없는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즉시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맞받아쳤다.

오세훈 후보는 이날 박영선 후보의 비서실장을 맡은 천준호 민주당 의원이 제기한 이 같은 의혹에 대해 10년 전 해명자료를 들어 반박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與 천준호, 오세훈 땅 투기 의혹 제기
천준호 의원은 같은 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토해양부는 2009년 10월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했다"며 "오세훈 가족과 처가는 내곡동 보금자리주택지구 지정 이후 2010년과 2011년까지 개발제한구역 땅을 넘기는 대가로 36억5000만원에 달하는 보상금을 SH로부터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1월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1월2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후보는 이에 2010년 당시 해명자료를 통해 "배우자 및 처가 쪽 친인척 명의 땅은 1970년 4월 장인의 사망으로 상속된 땅"이라며 "내곡지구의 해당 토지는 오세훈 시장이 취임하기 전인 2006년 3월 국민임대주택예정지구 지정 제안해 편입돼 추진되던 중, 국민임대주택건설 등에 관한 특별법이 보금자리주택건설등에 관한 특별법으로 전면개정됨(2009.4.21)에 따라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세훈 "한명숙이 제기했다 망신당한 내용"
천준호 의원은 또 "보금자리주택지구지정의 경우, 가장 중요한 사항인 그린벨트해제와 지구지정의 결정은 서울시가 아닌 정부(국토해양부)에 있고 서울시는 SH공사와 함께 도시기본계획의 정합성과 주택공급물량계획을 협의하는 역할이므로 마치 서울시장이 모든 권한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것"이라고 했다.

오세훈 후보는 과거 자료를 제시하며 "정책선거를 자유당 말기 흑색 선거 수준으로 치르려는 박영선 후보의 행태를 보니 정말 다급해진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땅 투기 의혹' 나오자…오세훈 "박영선, 10년前 의혹 재탕"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선대위도 즉각 입장문을 내고 "선거에 밀리다 보니 민주당이 급하긴 급했나 보다"며 "이미 10년 전에 사실관계가 확인돼 문제제기한 해당 언론사가 사과 정정보도까지 한 사안이다. 민주당의 전형적이고 추악한 행태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지적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