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사진=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사진=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에 대해 경찰이 강제 수사에 돌입한 가운데 3시 신도시 지정 취소 가능성이 제기됐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9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3기 신도시 지정을 취소하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정부 여당 차원에서 검토한 것은 없지만 심각하다면 그럴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홍 의장은 "조사 결과를 지켜볼 필요성이 있다"고 전제했다.

그는 "1·2차 조사에서 비리가 광범위하다고 나오면 그런 가능성도 검토해야겠지만, 이번 조사로 어느 정도 걸러냈다고 판단하면 신도시 개발 문제를 늦출 필요는 없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직원들의 투기 당시 LH사장이었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경질론에 대해선 "그 자리(LH 사장)에 있었다는 것만으로 해임해야 하느냐는 것에 대해서는 조금 의문"이라면서도 "비리에 연루됐거나, 인지했는데도 봐줬다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사장 경험도 있고 기관의 성격도 잘 알기 때문에 이번 사건을 엄정히 조사해 처리할 책임과 권한을 주는 것이 어떨까 한다"면서도 "비리 묵인이나 방조 정도의 연관성이 있다면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