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9일 이낙연 대표 체제에서 열리는 마지막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했다. 이 지사는 "저도 당무위원이니 이 대표님의 마지막 당무회의에 참석해 고생하셨다는 말씀을 드리고 그간에 감사했다는 인사를 드리러 왔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날 당무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님께서 어려운 시기에 당을 안정적으로 잘 이끌어오셔서 당원의 한 사람으로 혜택을 받았다"며 "감사 말씀을 드릴 겸 박수를 쳐 드리려고 왔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검찰총장직에서 내려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주자 선호도가 급등한 것에 대해서는 "지지율이라는 게 언제 또 갈지 모르는 것이지 않나"라며 "저도 열심히 제게 맡겨진 도정을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는 "역사적으로 보면 공직자들이 부정 부패할 때 나라가 망했다"며 "공직자들의 사익남용은 엄정한 제재를 해 다른 사람은 꿈도 못 꾸게 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국기 기관을 총동원해서라도 조사하고 투기를 하거나 비밀유지의무를 어기거나 부정부패를 한 분에 대해 재기가 불가능할 정도로 책임을 묻는 것이 우리에게 꼭 필요하다"며 "전면적인 조사와 책임추궁을 통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만들고 깨끗한 나라를 만들어서 공직자의 투기가 없는 새로운 나라 만들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