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사과를 정쟁 도구로" 비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좌)와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우).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좌)와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우).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비서실장을 맡은 이수진 의원이 8일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를 겨냥해 "세계 여성의 날에 여성 의원들을 박영선 캠프에서 '쫓아내라'는 격한 말을 쏟아냈다. 여성의원들에게 '인격 모독성' 발언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수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안철수 대표의 발언은 또 다른 폭력입니다'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오늘 박영선 후보가 오늘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후보이기 전에 한 사람의 여성으로서 '피해자'의 아픔을 위로하고자 하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안철수 대표는 박영선 후보의 사과를 '정쟁'의 도구로 삼았다. 누가 보더라도 피해자의 입장을 생각하기보다는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는 모습에 다름 아니다"라면서 "안철수 대표의 발언은 또 다른 폭력"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수진 의원은 "안철수 대표는 피해자의 고통을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며 "박영선 후보와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피해자의 아픔이 가라앉을 때까지 사과하고 또 사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사진=뉴스1

앞서 박영선 후보는 이날 오전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분께서 조속히 일상으로 돌아오실 수 있도록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 피해 여성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제가 대표로 대신 드린다"고 말했다. "피해자가 느끼기에 우리의 사과가 충분하다고 생각할 시점에 만나서 대화하고 싶다"고도 했다.

그러자 안철수 후보는 "진정성 없는 사과에 분노한다. 양심이 있으면 '피해 호소인 3인방' 남인순·진선미·고민정 세 의원은 캠프에서 쫓아내야 한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피해자에게 죄송한 마음이 있다면 출마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전임 시장 장례식은 물론 장지까지 따라간 사람 아닌가. 출마 자체가 2차 가해"라고 말했다. 이에 박영선 후보 캠프 측은 "사실과 다르다. 박영선 후보는 박원순 전 시장의 장지에 간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