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짝 인기가 사그러드는가 싶었는데 다시 압도적 1위로 수직 상승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권 지지율이 총장직 사퇴를 계기로 오히려 껑충 뛰어올라 이재명 경기지사를 가뿐히 제쳤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2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를 조사해 8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윤석열 전 총장의 지지율은 32.4%를 나타냈다.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 24.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14.9%, 홍준표 무소속 의원(7.6%), 정세균 국무총리(2.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5%) 순이었다.

윤석열 전 총장의 지지율은 6주 전인 1월 22일 실시된 같은 KSOI 여론조사 때의 14.6%보다 무려 17.8% 포인트 치솟았다.

윤석열 전 총장의 지지율이 반등하자 여권에서는 난데없이 '언론개혁'을 화두로 들고 나왔다.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은 "검찰 적폐의 상징인 특수부 정치검사가 검·언유착 결과 대권후보로 거론되는 것은 아이러니하다"면서 "언론개혁 없이 근본 개혁은 어렵다"고 외쳤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월 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치고 청사를 나서며 정문 부근에서 차량에서 내려 지지자들에게 인사말을 하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월 2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치고 청사를 나서며 정문 부근에서 차량에서 내려 지지자들에게 인사말을 하다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윤석열 전 총장을 대선주자 급으로 평가받게 한 것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라는 해석이 중론이다.

추미애 전 장관이 재임 시절 '윤석열 때리기' 행보를 이어가면 갈수록 윤석열 전 총장의 지지율은 오히려 상승세를 이어갔다. 윤석열 전 총장을 일약 대선 주자 지지율 1위로 만든 장본인이 추미애 전 장관으로 꼽힐 정도다.

언론개혁을 강조하는 여권의 움직임에 국민의힘은 지난달 "민주당이 언론개혁 입법의 사유로 내건 '가짜 뉴스 규제'는 '언론 길들이기'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당시 논평에서 "민주당이 말하는 개혁은 검찰개혁 때도 그랬듯 마음에 들지 않는 집단의 손발을 자르고,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며 "무엇을, 누구를 위한 언론개혁인가"라고 반문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검찰이 자신의 계좌를 사찰했다는 허위사실을 떠들고 다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대북 원전 문건이 박근혜 정부부터 검토한 내부 자료라며 전 정권을 탓하다가 산자부가 아니라고 하자 '추론이었다'고 말을 바꾼 윤준병 의원 등 가짜뉴스를 애초에 생산해 낸 사람들은 바로 여권 인사들이었다"고 주장했다.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전 총장은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투기 사건에 대해서도 공개 비판하며 목소리를 내고 있다.

윤석열 전 총장은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서 부동산 투기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다"면서 "이런 말도 안 되는 불공정과 부정부패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가"고 비판하며 검찰의 직접 수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