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아닌 문 대통령에게 진 것이라던 오세훈"
"승부 정정당당하게 인정하지 않는 모습 보였다"
"윤석열, 말의 앞뒤 다른 행보에 설명 있어야 할 것"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소셜벤처허브센터에서 박영선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함께 입주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이 지난달 25일 서울 강남구 소셜벤처허브센터에서 박영선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와 함께 입주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의 대변인을 맡은 고민정 의원(사진)은 8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소위 요즘 말로 쿨한 성격은 아니신 것 같다"며 견제구를 날렸다.
"고민정 아닌 문 대통령에게 진 것이라던 오세훈"
고민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선거가 끝난 후에도 계속해서 고민정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진 것이라며 저와의 승부를 정정당당하게 인정하지 않는 모습을 보이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민정 의원은 "오세훈 후보께서는 저에 대해 여러 가지 비판, 비난하셨던 바가 있었는데 거기에 대한 아쉬움은 있다"며 "저는 오히려 정책선거를 하실 거라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은 부분이 아쉬웠다"고 전했다.

박영선 후보에 대해서는 "국회의원을 하면서 비리나 재벌개혁 문제, 그리고 20대 국회에서는 마지막에 사법개혁 특위에서 사법개혁에 앞장섰던 분이기 때문에 강한 원칙주의자의 면모를 갖고 있다"며 "이런 것들은 두 후보가 갖추지 못하고 있는 것들이기 때문에 훨씬 우위에 있는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 4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후보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말의 앞뒤 다른 행보에 설명 있어야 할 것"
범여권 단일화와 관련해 김진애 열린민주당 후보가 성추행 의혹을 받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죽음으로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데 대한 입장표명을 박영선 후보에게 요구한 것과 관련해선 "박영선 후보가 그간 냈던 입장도 있는데 제가 지금 말씀드리기는 적절치 않다"며 "아마 지금 당하고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와 관련해서는 "국민과의 약속을 깨버린 행위였다고 생각한다. 분명 본인의 입으로 임기라는 것은 '취임하면서 국민과 하는 약속이다'라고 했다"며 "그때의 윤석열과 지금의 윤석열의 말이 너무나 앞뒤가 다르기 때문에 그에 대한 설명은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고 비판했다.

이어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관련된 문제 때문에 본인이 사의 표명을 했다고 말씀하셨는데 아직 최종개혁안이 나오지도 않았고 수사·기소 분리는 국정 공약이었기 때문에 새로운 문제도 아니었다"며 "최종개혁안이 나오면 당정협의에서 본인 의견을 충분히 피력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밥상이 차려지기도 전에 걷어찬 모양새가 돼 왜 그랬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