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역·이념별 평가 엇갈려
리얼미터 조사 결과 발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에 대한 적절성 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에 대한 적절성 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에 대한 적절성 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0명을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의 정계 진출에 대해 '적절하다'는 응답은 48.0%(매우 적절함 32.0%, 어느 정도 적절함 16.0%)를 기록했다.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46.3%(매우 적절하지 않음 32.8%, 별로 적절하지 않음 13.5%)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5.7%로 나왔다.

권역별로 대구·경북(적절 75.0% vs 부적절 17.3%)과 대전·세종·충청(57.0% vs 36.3%)에서는 '적절하다'는 응답이 다수였다. 반면 광주·전라(28.5% vs 64.7%)에서는 '부적절하다'는 평가가 우세를 보였다.

서울(46.0% vs 45.2%)과 부산·울산·경남(48.6% vs 47.2%), 인천·경기(45.6% vs 50.6%)에서는 적절성이 팽팽하게 갈렸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 성향자의 60.6%는 '적절하다'라고 응답한 반면, 진보 성향자들은 70.1%가 '부적절하다'라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