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애 열린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7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사망에 대해 “박 전 시장의 가장 큰 과오는 성희롱에 대해 본인의 흠결이 있더라도 아무런 설명과 해명 없이 황망하게 떠났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박 전 시장의 유고로 인해 치러지는 만큼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여성 후보로서 기본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국가인권위원회가 성희롱을 인정하는 결과를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람들의 마음에는 석연치 않은 의문점이 남아있을 것”이라고도 했다. 김 후보의 기자회견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혐의 등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정면으로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후보는 다만 “박 전 시장의 족적은 눈부시다”며 “저는 그 공을 이어받아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 전 시장의 전문성이 부족했던 주택개발, 도시개발 부분은 제가 진짜 도시전문가로서 추진력을 발휘해 서울시의 생명성과 활력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