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화재현장·전통시장 방문…"野 시장되면 안전에 차질"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토요일인 6일 서울 곳곳을 누비며 현장 행보를 이어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화재가 발생했던 성북구 정릉동의 15층 임대아파트 현장을 찾아 주민 피해를 살폈다.

박 후보는 "현재 16층 이상에만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인데, 관련 규정을 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계층 가스차단기·스프링클러 설치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후보 단일화에 합의한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와 함께 동작구 성대시장을 찾아 상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특히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재임 시절 추진했던 스마트상점·스마트장보기 사업의 현장 실태를 점검한 후 "몇 분께 여쭤보니 매출이 상당히 올라 코로나19 극복에 도움이 많이 됐다고 하더라"며 "상당히 진척이 잘 된 것 같다"고 언급했다.

박 후보는 "앞으로 조 후보와 정책을 공유하면 좋겠다.

'서울시 대전환'과 '서울 시대전환'이 합치면 완벽해질 것"이라고도 했다.

박영선, 화재현장·전통시장 방문…"野 시장되면 안전에 차질"

또 박 후보는 김영호 의원과 함께 서대문구 주민 간담회에 참석, "평당 1천만 원대 반값 아파트로 무주택 서울시민들의 내 집 마련 꿈을 이뤄드리겠다"고 약속했다.

박 후보는 "코로나19를 종식하기 위해서는 문재인 정부와 잘 협조할 수 있는 시장이 있어야 한다"며 "야당 후보가 시장이 되면 서울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고 서울의 안전에 큰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