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미얀마 사태에 "광주 아픈 기억 되살아나…방법찾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유혈진압 사태와 관련해 "미얀마 당국은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자국민을 향한 총부리를 당장 거두어달라"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미얀마의 죄 없는 시민들이 죽어가고 있다.

피 흘리며 쓰러진 시민들을 보며 삭혀지지 않은 41년 전 광주의 아픈 기억이 되살아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불의에 저항하는 용기와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양심이 죄일 순 없다"며 "어떤 정치적 수사와 강변으로도 정의로움을 봉쇄하고 진실을 묻을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의장이던 2017년 미얀마 방문 중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만난 적이 있다면서 "역경과 고초를 이겨 낸 고(故) 김대중 대통령님이 떠올랐다"고 회상했다.

정 총리는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미얀마 국민의 열망을 성원한다"며 "그 희생과 정의로운 용기에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나아가 "광주 시민이 흘렸던 눈물을 함께 닦아주며 힘을 보탰던 세계인들처럼 우리가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 나가겠다"며 "민주주의는 함께하는 역사로, 그 '함께'에 기꺼이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