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도까도 나오는 '양파정권'…변창흠에 별말 없어"
"LH 의혹 전수조사해야…모든 행정적 동원할 것"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지위고하를 막론한, 성역 없는 전수조사를 통해 '국민 배신'을 엄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자고 나면 치밀했던, 상상치 못한 고도의 투기 수법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지만, 정부·여당은 선거에 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면서 꼬리 자르기식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어 국민은 분노와 허탈감을 느낄 뿐"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어 "25번의 부동산 대책 실패는 인정하지 않고 오로지 투기가 부동산 가격 폭등의 원인이라며, 집 가진 사람을 모두 투기꾼으로 몰아갔던 것이 문재인 정권"이라면서 "야당의 상임위 개최요구는 묵살하고 국토부 장관을 불러 '책임 의식을 가지라'는, 하나 마나 한 이야기를 질책이라고 하는 여당 대표에게서 공감력은 찾아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예령 대변인은 "국민은 현 상황을 극복하기도 버거워 미래조차 없는데 이 정권은 잇속을 챙기며 자기 배 불리기에 혈안이 돼 철저한 노후 대비를 하고 있으니 한마디로 '국민 배신 정권', 까도 까도 또 나오는 '양파 정권'"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그는 "LH 직원들이 이 정도니 이 정권에 포진한 다른 인사들의 땅 투기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며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눈 가리고 아웅 식의 조사를 국민은 납득할 수도 믿을 수도 없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예령 대변인은 "상임위 개최를 통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동시에 검찰은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이 땅에 투기가 설 자리가 없도록 모든 행정적, 법적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