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5일 주한 아세안 대사단과의 간담회 진행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5일 주한 아세안 대사단과의 간담회 진행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최종건 외교부 1차관(사진·가운데)이 5일 주한 아세안 대사관과의 간담회에서 미얀마 군경의 시위대에 대한 폭력 사용 중단을 촉구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최 차관은 "한국 정부가 미얀마 국민들의 민주주의 요구를 지지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미얀마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 회원국 주한 대사들이 참석했다.

미얀마 대사는 최 차관의 이 같은 언급에 별다른 반응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 차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또 보건과 교육, 무역투자 확대 등 신남방정책 플러스 7대 전략 방향에 따른 올해 주요 업무 계획을 공유했다.

그는 "아세안 보건 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 지원, 한-아세안 금융협력센터 설립 등 아세안이 필요로 하는 사업 중심으로 협력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아세안 대사들은 신남방정책 플러스가 구체적 사업을 통해 가시화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적극적으로 협력해나가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최 차관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주한 아세안 대사관과 정례적으로 간담회를 개최해 왔으며, 이번이 세 번째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