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땅 사고 갑자기 신도시 지정"…이낙연 "두둔 말라" 질책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임직원과 가족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신도시 개발이 안 될 거로 알고 샀는데 갑자기 신도시로 지정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옹호 발언을 내놔 파문이 일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긴급 변 장관을 국회로 소환하는 등 여당 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 대표는 5일 변 장관을 국회로 불러 "추후라도 그 조직을 두둔하는 듯한 언동은 절대 되지 않는다"며 "국민의 분노와 실망은 훨씬 더 감수성 있게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라고 질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토교통부와 LH의 자세에 대해서는 제가 심할 정도로 매섭게 이야기했다"라고 전했다.
변창흠 "땅 사고 갑자기 신도시 지정"…이낙연 "두둔 말라" 질책

앞서 변 장관은 전날 MBC와의 인터뷰에서 투기 의혹이 제기된 LH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건 아닌 것 같다"며 "신도시 개발이 안 될 거로 알고 샀는데 갑자기 신도시로 지정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면 수용되는 신도시에 땅을 사는 건 바보짓"이라며 "수용은 감정가로 매입하니 메리트가 없다"고도 했다. 변 장관은 "LH 직원들이 개발 정보를 미리 안 것도 아니고, 이익 볼 것도 없다"는 발언도 했다고 MBC는 전했다.

변 장관은 "신도시 개발 정보를 얻어서 보상받기 위해 땅을 구입한 게 아니다"라며 "2025년 이후 민간 개발될 거로 알고 땅을 샀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변 장관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국토부는 해명자료를 내고 "변 장관은 그간 여러 차례 공기업 직원의 부동산 투기행위는 '직업윤리 상 있을 수 없는 일'이며 '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는 점을 강조했음에도 LH를 비호하는 것으로 오해될 소지가 있는 방송이 보도되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장관은 LH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어제 브리핑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의혹에 대하여 정부합동으로 조사하여 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고, 재발을 원천 차단할 수 있는 제도개선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