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기자들과 만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에 대해 "이제 야권 인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선 "(당이) 변화하지 않을 것 같으면 희망이 없다고 본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윤 전 총장이 정계에 진출할 경우 '기호 2번(국민의힘 번호)'를 달아야한다고 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두고봐야 알지 지금 단적으로 이야기할 순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호 2번이라는 숫자 자체가 나쁘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국민의힘이 국민 정서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서 변화를 못했기에 일반 국민들이 외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이 많이 변화해서 일반 국민들의 호응을 많이 받는다고 하면 본인(윤 전 총장)도 (국민의힘 합류를) 생각할 수 있다고 본다"며 "국민의힘이 스스로 변화하려 노력을 해야지 그럼에도 변화하지 않는다면 희망이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결과가 발표된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에서 중도색이 강한 것으로 평가되는 오세훈(서울) 박형준(부산) 후보가 최종 후보로 결정된 데 대해서도 "국민이 뭘 원하는가를 단적으로 표현해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과거처럼 당에서 후보를 뽑지 않고 국민 선택에 맡기니 국민이 어떤 사람을 후보로 뽑았느냐가 확인이 됐지 않냐"며 "그걸 인식했으면 정당은 변화해야 한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는 윤 전 총장이 도움을 요청하면 응할 용의가 있냐는 질문에 "늘 얘기했던 것처럼 이번 보궐선거가 끝나면 (나는) 정치권에서 떠날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 다음 일에 대해 할 게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보궐선거까지만 당을 맡은 뒤 더 이상 정치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혀왔다. 일각에선 윤 전 전 총장이 정치 참여를 선언할 경우 윤 전 총장을 중심으로 제3지대에서 중도보수 세력이 새로 짜여질 가능성도 언급되고 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