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조사…긍정 평가도 11%…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저
'집값 오를 것' 61%, '내집 마련 불가능' 23%
2·4 대책에도…"부동산정책 잘못한다, 74%로 최고치"

정부가 2·4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지 한 달이 지났지만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의 평가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5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2명을 대상으로 부동산 정책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4%가 '부동산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4개월 전보다 6%포인트 오른 수치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부정 평가 최고치를 경신했다.

부정 평가의 이유로는 집값 상승(40%), 효과 없음(7%), 풍선효과(6%), 서민 피해(6%) 등이 주로 꼽혔다.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4%포인트 내린 11%로, 현 정부 출범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조사 대상자 중 무주택자들에게 예상되는 내 집 마련 시기를 물은 결과, 24%가 '10년 넘게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영영 어려울 것이라는 응답도 23%에 달했다.

5∼10년이 걸릴 것이라는 응답도 23%로 같았다.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으로는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61%였다.

내릴 것이라는 예상은 13%, 변화 없을 것이라는 전망은 17%였다.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와 관련해서도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62%로 가장 많았고 내릴 것이란 답변이 8%, 변화 없을 것이란 답이 20%였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