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3차 항공산업발전기본계획 발표
'매출 뚝' 항공제조업계에 금융지원…UAM 등 미래 신시장 개척

정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항공기 제조업계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고,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등 미래 항공 신시장 개척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LIG넥스원 대전하우스에서 항공제조업계 간담회를 열고 제3차 항공산업발전기본계획(2021∼2030)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항공산업을 합리적으로 지원·육성하기 위해 수립되는 10년 단위의 법정계획으로, 항공기 개발 및 생산 등 제조산업이 대상이다.

정부는 우선 코로나19로 인한 산업위기를 극복하고, 기반 유지를 위해 중소 항공업체에 대한 금융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내 항공우주 산업체는 2019년 말 기준 200곳이며, 이 중 76% 이상이 자본금 50억 원 미만의 영세업체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대한항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주요 3사가 항공산업 전체 매출의 83%를 차지한다.

이들 업계는 민수 물량의 92%를 보잉·에어버스에 납품하는데, 코로나19로 부품생산과 민항기 정비 부분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민수 매출액은 50% 감소했다.

올해 말까지 항공기업 유휴인력 1천171명 중 절반가량의 구조조정도 예상된다.

이에 정부는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활용해 기존 대출한도 외에 추가 지원하고, 업황 회복 때까지 향후 2~3년간 지원 프로그램을 유지할 계획이다.

기존항공 시장의 경쟁력 강화도 추진한다.

FA-50, 수리온 등 완제기의 수출 활성화를 위해 무장 및 항전 장비, 동력전달장치 등 핵심 부품 국산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미래항공 신산업 육성을 위해선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관련 친환경·고효율 핵심부품 개발에 착수한다.

UAM 시장은 2020년대 중반부터 성장해 2040년에는 시장 규모가 약 1조5천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항공산업 미래 기술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6대 분야 25개 부문 100대 핵심기술을 선정, 세부 기술 개발 계획과 투자 방향을 제시했다.

6대 분야는 기체구조, 동력장치, 기계 시스템, 전기·전자 시스템, IT·SW, 지상 설비시스템이다.

산업부는 기본계획 전략 추진을 위해 올해 항공산업 관련 예산으로 항공부품제조기업 지원(828억원) 등 총 22개 사업에 1천153억원을 편성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최근 글로벌 항공시장에서는 UAM, 친환경 비행체를 비롯해 AI, 각종 항공전자 소프트웨어 등 새로운 기회의 시장이 열리고 있다"며 국내 항공산업이 신성장 동력 역할을 할 수 있게 항공업계의 적극적인 투자와 협조를 당부하고, 정부 지원도 약속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