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마지막까지 공직자로서 본분을 저버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언행은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내가 밉다고 해서 국민의 안전과 이익을 인질 삼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과대망상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의 행보는 마지막까지 정치 검사의 전형을 보여 줬다"며 "윤 전 총장의 갑작스러운 사의표명은 정치 개시를 위해 미리 기획한 행보로밖에 읽히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법치는 명분에 불과하고 일부 검사의 기득권과 자신의 입지를 지키기 위해 검찰 조직을 이용한 것이 분명해졌다"며 "검찰 역사에서 권력욕에 취해 직위를 악용한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의 주장은 과대망상 수준"이라며 "'내가 밉다고 국민의 안전과 이익을 인질 삼아선 안 된다'는 주장은 황당하기까지 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미워서 제도를 바꾼다는 착각 자체가 윤 전 총장이 얼마나 자기중심적 자세로 세상을 해석하는지 드러낸다"고 꼬집었다.

그는 "대의에 대한 헌신, 정치적 소명 의식 없이 권력욕 하나로 정치를 해보겠다는 윤 전 총장은 조만간 정치판 뛰어들 것"이라며 "편견과 무책임, 자기도취에 빠진 윤석열식 정치가 보여 줄 결말은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민간인이 된 윤 전 총장이 무얼 하든 신경 쓰지 않고 국민의 기본권을 지키고 사법 정의 실현을 위한 검찰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