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코로나19 발생 이후 재난지원금 4천276억원 지급

울산시는 지난해 2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1년여 동안 재난지원금 4천276억원을 지급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5월 4일부터 8월 31일까지 46만8천213가구에 재난지원금 3천147억원을 지급했다.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거나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층을 위한 선별 지급도 이어졌다.

지난해 4월부터 9월까지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2만6천420여 가구에 가구당 40만원에서 140만원의 소비 쿠폰 총 149억원을 지급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 휴·폐업 등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위기 가구 7천423명에게는 47억원을 지원했다.

또 가정 육아 부담과 보육 결손을 지원하기 위해 아동 4만3천369명에게 보육재난지원금 43억원을 지급했다.

미취학 아동 6만7천190명에게는 아동돌봄지원금을 2차례 391억원 지원했다.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소외되기 쉬운 학교 밖 청소년 700여 명에게는 1인당 10만원씩 청소년 복지재난지원금 7천만원을 지급했다.

올해는 2월부터 4월까지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세대당 10만원을 지급하는 울산형 긴급재난지원금은 현재 지급률 94%로, 45만331세대에 450억원을 지원했다.

2차 보육재난지원금 48억원을 영유아 4만8천 명에게, 2차 학교 밖 청소년 복지재난지원금 7천만원을 청소년 700명에게 각각 지급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위한 복지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