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외국인 선제검사 독려…치료비·격리생활비 지원

서울시는 외국인 근로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방역과 홍보를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외국인들이 자가격리 되거나 확진 판정을 받았을 때 생길 수 있는 생계 곤란 또는 신분 노출에 따른 불이익을 우려해 검사를 기피한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검사비 무료, 자가격리 생활비 지원, 확진 시 입원 치료비 전액 지원, 불법체류자 통보 의무 면제, 13개 국어 통역 지원 등을 시행한다는 내용을 적극적으로 안내하기로 했다.

아울러 외국인 밀집 지역인 구로·금천·영등포구 소재 사업장들을 점검하면서 해당 자치구 임시선별검사소를 연장 운영키로 했다.

또 시내 거주 외국인 24만명을 대상으로 '1가구 1명' 선제검사에 참여하라고 홍보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