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15∼17일 일본서 2+2 안보협의 뒤 한국행 검토"
외교부 "조기 교류 위해 협의 중"…방한 때 방위비 타결 발표 가능성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이달 중순 일본을 거쳐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4일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블링컨 장관과 오스틴 장관이 오는 15일부터 방일하는 방향으로 미일 양국 정부가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두 장관이 방일하면 올 1월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일본을 찾는 첫 번째 미국 각료가 된다.

미 국무·국방장관, 일본 거쳐 17일 방한 추진(종합)

두 장관은 오는 17일까지 일본에 머물면서 외교·방위 담당 각료가 함께하는 미·일 안보협의위원회(2+2)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과 개별 회담을 열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도 만날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일본의 외교·방위 담당 각료가 함께하는 '투 플러스 투' 회의는 2019년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것이 마지막이었다.

두 장관은 방일 후에 한국을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실제 한국 정부는 두 장관이 17일 방일을 마치고 방문하는 방향으로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17∼18일 한국에서 고위급 교류를 하는 일정으로 협의는 하고 있는데 최종 확정은 안됐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바이든 신행정부와 가능한 조기에 한미 고위급 교류를 추진해 나가기 위해 긴밀히 협의 중이며, 현단계에서는 구체 협의 내용에 대해 확인해 줄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방문이 성사되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한미 외교장관과 국방장관이 만나게 된다.

2016년 이후 처음으로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의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

타결이 임박한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도 두 장관의 방한을 계기로 마무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미 양국은 주요 쟁점에서 상당한 공감대를 이룬 채 오는 5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방위비 협상을 앞두고 있으며, 이 자리에서 합의한 결과를 블링컨 장관 방한 때 공식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

블링컨 장관이 첫 해외순방 행선지로 한국과 일본을 택했다는 점에서 이번 방문에서 한미일 삼각 공조 중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대북정책 공조와 전시작전권 전환 등 현안도 두루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미 국무·국방장관, 일본 거쳐 17일 방한 추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