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사단' 실재, 아주 강고한 세력…적폐라고 생각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사퇴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맹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사진)이 4일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작정하고 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그분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했다. 이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는 피해자 모양새를 극대화한 다음에 나가려고 계산을 했던 것 같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대선에 참여하는 명분으로 삼는 이런 해괴망측한 일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속된 추 전 장관과의 갈등 속에서 추 전 장관이 사실상 윤 전 총장의 정치적 존재감을 키워준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키웠다면 적어도 제 말은 잘 들어야 하는데, 국회에서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고 당당하게 얘기했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실제 장관이 돼 들어가 보니 정말로 '윤 사단'이 실재했다. 특수통 중심으로 똘똘 뭉친 아주 강고한 세력들이 나쁜 수사, 짜맞추기 수사, 기획 수사로 인권을 침해하는 일들이 있었다. 적폐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윤 사단을 만들 때부터 권력 야심을 갖고 본인의 정치적 행보까지 계산해 하나의 세력으로 키운 것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든다"고도 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