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조카인 오치훈 대한제강 사장이 가덕도 내 신공항 예정지 인근 땅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실에 따르면 오 사장은 지난달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 인근 1천488㎡의 땅을 평당 350만 원에 매물로 내놨다.

신공항 추진이 가시화되면서 주변 일대 땅 시세가 최대 700만 원까지 오른 점을 고려하면, 절반 값에 사실상 급매로 내놓은 것이라는 게 윤 의원실의 해석이다.

윤 의원실은 2005년 평당 70만 원에 토지를 매입한 오 사장이 매물 가격대로 거래를 할 경우 약 5배의 시세차익을 얻을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