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오찬 회동을 하고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등 현안을 논의했다.

약 1시간 30분간 진행된 자리에서 양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지원을 위한 추경안을 적기에 국회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또 저출산·고령화 문제의 심각성에 관한 인식을 공유하고 초당적 필요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박 의장은 양당 대표에게 개헌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

참석자들은 세월호 특검 등 다른 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