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호 "검찰의 위상 훼손…검찰개혁 근거 강화"
노웅래 "야당발 기획 사퇴 의심…정치검찰의 끝"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이 4일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추진을 이유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허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얻은 건 정치검찰의 오명이요, 잃은 건 국민의 검찰이라는 가치"라며 "검찰 스스로 개혁 주체가 돼 중단 없는 개혁을 하겠다는 윤 총장의 취임사는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과 한마디 없이 국민을 선동하고, 검찰의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정의에 대한 개혁은 하지 못한 무능하고 무책임한 검찰총장"이라며 "그런 검찰총장으로서 행한 사의 표명은 정치인 그 자체의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 위에 있는 정치검찰 본연의 모습을 보인 행태"라고 덧붙였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무책임한 정치 선언을 하면서 사퇴한 윤 총장에 이어 혹시라도 일부 검찰에서 사퇴가 이어진다면 최악의 정치검찰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윤 총장의 무책임한 사퇴로 검찰의 위상은 더 훼손됐다"면서 "오히려 검찰개혁이 더 필요하다는 근거를 강화해줄 뿐"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반포대로 대검찰청에 출근하면서 취재진에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반포대로 대검찰청에 출근하면서 취재진에 사퇴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김종민 최고위원 또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검찰총장이 누구냐, 사퇴하느냐가 입법 과정을 좌우할 수는 없다"면서 "입법권은 국회에 있다. 헌법 규정을 존중해줬으면 좋겠다"고 윤석열 총장의 중수청 비판 발언을 꼬집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직무정지도 거부하면서 소송까지 불사할 때는 언제고 임기 만료를 4개월여 앞두고 사퇴하는 것은 철저한 정치적 계산의 결과"라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이슈를 집중시켜 보궐선거를 유리한 쪽으로 끌어가려는 '야당발 기획 사퇴'를 의심케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끝까지 검찰의 이익만을 위해 검찰개혁을 방해하다가 사퇴마저 정치적 쇼로 기획해 '정치검찰의 끝판왕'으로 남았다"며 "역사에 길이 남을 최악의 검찰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